18453652 10260
♣ 봄/ 추/천/ 산/행/지/♣
♣가/을/추/천/산/행/지♣
♣겨/울/철/심/설/산/행♣
♣봄/산/행/추/천/산/♣
 
   
 
 
 
 
 
  HOME전국산찾기가나다순마니산  
 
  마니산    
 
  468
  인천 강화 화도
 
♣ 수도권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강화군 화도면 흥왕리의 마니산(摩尼山 496.4m)은 강화도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산 일대가 1977년 3월 국민관광지로 지정되었다. 정상 북서쪽에는 참성단(468m)이 있고, 정상을 중심으로 한 주능선은 암릉으로 이루어져 있다.  

▶마니산 등산코스로는 주요 3개의 등산로가 있다.
1. 일반적으로 많이 알려진 전국 체전 채화 계단 코스로 널리 알려진 상방리 코스
2. 함허동천 코스
3. 정수사 코스 (매점이나 음식점이 전혀 없으므로 간식은 미리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이중 1번  코스는 거리가 짧으며 계단으로 인하여 (옆길로 능선길도 있다) 단시간에 오를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단조로운 계단의 연속으로 인하여 시각적 육체적으로 피로감을 가중시킨다는 코스.
2번 코스는 함허동천에서 계곡길을 따라 오르는 코스로 단거리에 급경사로 약간은 무미 건조한 코스
3번 코스는 길이가 가장 길면서 아기 자기한 암릉을 따라 오르는 코스 (위험지대에는 난간이 설치되어 있으나 주의 요망)
○ 정수사 - 첨성단 코스  2.8km (왕복 약 6km ) 릿지화를 신으면 좋음.

○ 얼핏 마니산의 정상으로 착각되는 참성단(사적 제138호)은 하늘에 제사를 올리던 곳으로, 높이 5.1m, 하단의 직경 11.75m, 상단 한 변의 길이가 6,5m인 정사각형이고, 단상의 넓이는 42.25m2이다. 고려 원종 11년(1270)에 보수했다는 기록이 있고, 1639년 조선 인조 17년(1639)에는 단이 허물어져 다시 쌓았으며, 숙종 26년(1700)에도 보수하였다. 지금도 해마다 개천절이 되면 단군에게 제사를 올리고 전국체전 때에는 이곳에서 성화를 채화하여 봉송하고 있다. (마니산 정상은 참성단에서 헬기장을 지나서 남동방향능선으로 약 15~20분정도 더 가야한다)

주요 산행코스는 상방리 매표소에서 계단로를 거쳐 정상까지 왕복하는 코스와 계단을   싫어하는 등산객을 위해 우회하는 단군로 코스, 정상에서 함허동천 야영장 또는 정수사   방면으로 하산하는 코스등이 있다. 참성단을 마니산의 정상으로 착각하는 경우도 있으나 마니산 정상은 참성단 서쪽 헬기장을 지나 정수사 방면으로 20여분 거리에 있다.
이곳은 암벽릿지로 이루어져서 초심자들에게는 주의를 요하며 마니산에서 최고의 조망이 펼쳐지는 정수사로 이어지는 능선길이다. 정수사는 마니산 동남쪽에 자리한 절로 신라 선덕여왕 8년에 희정선사가 창건했으며 보물 161호로 지정된 법당이 있는 조용한 절이다. 오토캠핑을 즐길 수 있는 함허동천이 가까이 있어 더욱 좋은 코스이다. 정수사 코스가 산행의 아쉬움을 갖게 한다면 바닷가로 이어지는 능선을 따라 갯벌이 드넓은 동막해수욕장으로 종주가 가능하다.

정상에 서면 석모도와 장봉도, 영종도가 손에 잡힐 듯하고 동남쪽으로 인천시가 보인다. 마니산 정상에서의 일출은 동해안의 일출과는 다르지만 또다른 장관을 이룬다. 바다에서 떠오르는 동해안과 달리 산넘어에서 시뻘건 태양이 떠오르는 장면이 주변의 산과 바다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매년 새해 일출을 보려고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일몰 또한 아름답다.
마니산 정상에 있는 사적 제136호인 참성단은 많은 관광객들로 인해 훼손되고 있어 현재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개천대제, 체전성화채화, 연말연시 해맞이 행사시만 개방하고 있다

▶ 강화도에서 제일 높은 산답게 마니산엔 산행기점이 4곳이나 되고, 정상 능선도 험한 바윗길로 이루어져 있다. 산행기점이 되는 4곳(마니산국민관광지, 함허동천, 정수사, 선수포구) 중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코스는 마니산국민관광지 매표소에서 개미허리를 지나 참성단으로 오르는 길이다. 삼국시대부터 임금님이 천제를 올리기 위해 다녔다는 이 길은, 인위적인 계단길이라 산행 자체의 맛은 덜하나 아득하게 펼쳐진 바다가 한눈에 들어와 무엇보다 좋다.
등산로는 함허동천이나 정수사, 선수포구 쪽에도 나 있지만 정수사(함허동천) 쪽에서 올라가는 길은 정상 부근의 암봉 능선이 험하고 하산길로서는 짜릿한 스릴과 재미를 주는 코스다. 암봉마다 우회로가 있어 산행이 그리 부담스럽지는 않다.

상방리코스
본격적인 산행은 입구 관리사무소에서 야외무대와 퍼팅장, 야영장을 지나 시멘트 길을 15 - 20분쯤 오르면 나타나는 기도원(갈림길)에서부터 시작된다. 기도원 오른쪽 길이 계단이 없는 길이고 왼쪽이 인위적인 '계단길'인데, 서너 살 된 어린 아이를 동반한 가족의 경우나 무릎이 좋지 않은 노인들을 제외하곤 대부분 계단길을 이용한다.
(매표소에서 기도원쪽 세멘트길을 따라가다가 우측 계곡쪽으로 화장실 옆으로 올라가는 길은 계속 서해를 바라보면 갈수있는 능선 등산코스이다)
새인천산악회에서 세운 '참성단'이란 시비가 있는 곳에서부터 시작되는 돌계단은 하늘 닿을 듯 까마득하게 이어져 있어 처음부터 사람을 질리게 한다. 오르다보면 심장이 터질 듯 팽팽해질 즈음, 다리쉼을 하며 뒤돌아보게 되는 산에선 예상외의 풍광을 만나게 된다.
탁 트인 바다와 들판. 등산로 왼쪽 멀리론 외포리 앞 바다와 석모도가 아득하게 보이고, 오른쪽으론 진강산과 강화의 너른 들판이 한 눈에 들어온다. 등산로 바깥으로 자리잡은 너럭바위에 앉아 온몸을 훑고 지나가는 바람을 맞으면 신선이 된 기분을 느낄수가 있다.
외줄기로 난 계단 918개(50분 - 1시간쯤 소요)를 모두 지나면 해발 468m에 조성된 참성단에 이르게 된다.
단군왕검이 백성들에게 삼신을 섬기는 예법을 가르치기 위해 그 아들 부루로 하여금 쌓게 하였다는 참성단에선 불어오는 해풍에 가슴께가 시원해진다. 발아래 펼쳐진 화도 남단 갯벌로 떨어져 내릴 듯 시야도 탁 트여있다. '넓은 바다 먼 하늘이 만리나 터졌네'라고 읊었다는 고려 말 이색의 탄성이 그대로 터져 나올 듯 멋스런 풍광이 아닐 수 없다. 사방으로 내려다보이는 해안풍경과 바둑판 같은 강화의 들판도 절경이다.  
참성단에서 정상(496.4km)으로 가는 길은 다소 험하다. 북으로는 백두산 천지, 남으로는 한라산 백록담까지의 거리가 정확히 같다고 하는 참성단에서 1.2km 정도밖에 되지 않는 가까운 거리지만 시간으로는 30여 분이나 더 걸리는 험로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암봉 투성이 산. 정상까지의 그 암릉이 햇살에 하얗게 반짝이는 모습이 꽤나 아름답다.
하지만 마니산 산행의 백미로 손꼽히는 이 코스를 실제로 타는 이는 드물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참성단에서 올랐던 길을 되돌아 내려가거나 정상까지 갔더라도 정수사(함허동천)로 이어지는 미니 종주코스를 타지는 않는다. 교통편도 불편하거니와 참성단 전망과 별다를 것이 없다는 판단에서인지, 험해 보이는 능선풍경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이 코스가 비경임엔 틀림없다. 참성단을 내려와 정상으로 가는 능선길에서 제일 먼저 만나게 되는 건 헬기장이다. 여느 헬기장과는 달리 흙으로 씨름장처럼 곱게 다듬어 놓아 이채로운 이곳에서 화도 남단 갯벌을 한 번 굽어본 뒤, 한 구비 숲 속으로 내려서면 최석항이 참성단을 중수했다는 내력을 새긴 바위 하나가 나온다.
중수비를 빠져나와 본격적인 암릉 산행을 시작하면 산 주위로 끝간데 없이 펼쳐지는 서해바다와 군데군데 박힌 섬들이 시선을 유혹한다. 갯벌에서 불어오는 바다 내음에 코끝도 간지럽고, 성벽처럼 쭉 깔린 바위들을 조심스레 밟아 가는 즐거움도 크다. 다만 급한 내리막이나 경사진 오르막이 되는 암릉에선 초급 수준의 암벽 타기를 해야 하는데, 초보 등산객들은 바위 왼쪽 숲 속으로 나 있는 우회로를 타는 게 안전하고 편하다. 그렇게 30여 분을 걸어 정상에 오르면 멀리 강화해협의 웅대한 물길이 보인다. 가까이론 떡을 포갠 듯한 바위 위에 소나무 한 그루가 서 있는 그림 같은 풍경도 보이고, 암릉 남서쪽의 간척지로 일군 듯한 꽤 넓은 들판도 보인다.
동막리 앞쪽 바다에 있는 각시바위(정수사에서 도를 닦던 함허대사의 아내가 찾아왔으나 대사가 끝내 만나주지 앉자 바다에 빠져죽어 각시바위가 되었다고)도 보인다.
마니산 정상에서부터 정수사(함허동천)에 이르는 길에서도 절경들은 펼쳐진다. 갯내음 섞인 바람을 맞으며 정상에서 암릉을 따라 남동쪽으로 조금 내려가면 함허동천과 정수사 갈림길이 나오는데, 정수사는 오른쪽, 함허동천은 왼쪽길이다. 같은 길이라도 서해를 바라보며 곡예하듯 바윗길 능선을 타는 재미가 있어 정수사 쪽 길을 택하는 게 훨씬 좋다. 정상에서 정수사까지는 40여 분이 걸린다. 처음엔 정상 능선길 같은 암릉이 펼쳐지지만 암릉을 어느 정도 내려서면 경사진 낙엽길이 나온다. 쉬엄쉬엄 바람 쐬듯 내려오면 신라 선덕여왕 때 창건된 정수사가 나온다. 소형주차장으로 가는 길을 걸어 정수사 경내로 들어가도 되고, 정수사 이정표가 있는 초입까지 걸어 내려와 계단길을 통해 올라가도 된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단아하고 소박한 아름다움이 가슴을 적시는 정수사는 대웅전의 창살연꽃무늬(보물 제 161호)가 볼 만한 천년 고찰로, 절 마당에서 내려다보는 서해바다 전망이 일품이다. 또 이곳에서 바라보는 일출과 일몰 풍경도 멋지고, 약수물맛도 좋다.
요사채 뒤 장독대 옆으로 난 산길을 100m쯤 올라 함허 스님의 부도를 보는 것도 좋다.  

입장료: 어른 1,500원, 중고생 800원, 어린이 500원>
단체 30인 이상 어른 1,200원, 중고생 600원, 어린이 300원
주차료: 무료
문 의: 마니산 관리사무소 032-937-1624 강화군청 032-933-8011
 
  새창으로 등산지도보기
  ○ 정수사 - 함허동천 갈림길능선 - 좌측능선 - 암릉지대 - 마니산정상 - 헬기장(참성단) (왕복 6km 약 3시간)
1) 상방리관리사무소 - 기도원 - 계단로 - 정상 (헬기장)- 하산 - 약2시간 소요
2) 상방리관리사무소 - 단군로 - 정상(헬기장) - 하산 - 약2시간30분 소요
3) 상방리 관리사무소 - 계단로(단군로) - 정상 -함허동천(정수사) 약 3시간 소요
4) 상방리 관리사무소 - 우측 화장실 쪽 능선 길 - 단군제단 - 암봉 능선 -   정수사 (약 4시간)
○ 클릭 ■☞ 마니산 사진보기
 
  강화도는 휴일엔 교통 체증이 심하다. 그러므로 고려산 산행을 겸한 강화도 탐승 시에는 미리 몇 군데 특징적인 골라 그곳만 가도록 한다.
우선 마니산 참성단은 빼놓을 수가 없다. 사찰로는 전등사, 강화도 해안가를 따라 수십 개 늘어선 돈대(수역을 감시하는 초소) 중에는 광성보가 으뜸이다. 분오리돈대는 노을맞이 장소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강화도 가는 길은 한결 쉬워졌다. 작년에 남쪽 초지진으로 초지대교가 놓였기 때문이다. 김포에서 곧장 48번 국도를 따르면 옛 강화대교로, 아직은 이쪽으로 한결 많은 차량이 몰린다.
김포시내에서 약 10km 지점의 사거리에서 양촌주유소를 끼고 좌회전, 352번 지방도를 따라 양촌면 소재지 지나 소진하면 초지대교가 나온다.
○ 전등사  
고구려 때 아도화상이 진종사란 이름으로 창건한 절이다.그후 고려 충렬왕의 비 정화궁주(貞和宮主)가 승 인기(印奇)로 하여금 중국 송나라의 대장경을 가져와 이 절에 두게 하고 옥등을 시주하고 전등사라 개칭했다.
보물 제178호인 대웅전을 비롯해 약사전, 명부전, 삼성각, 향로각, 적묵당, 강설당, 범종각 등이 비탈진 산기슭에 적절히 배치된 공간미가 볼 만하다. 경내의 울창한 숲 또한 다른 사찰에서 보기 드물다.
○ 정수사
마니산 동편에 있는 사찰로 서해안에서 드물게 일출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정동향을 하고 있는 대웅전 마루에 앉으면 바다건너 육지를 달구며 떠오르는 해가 장관을 이룬다.
사찰 주위는 숲이 울창하고 그윽하기로 이름이 높고 보물 제 161호로 지정된 대웅전의 창살연꽃무늬는 조각이 특이한 꽃문양문살. 통나무를 손으로 파내 만든 문살은 고건축양식에서도 특이한 장식으로 꼽힌다.
신라 선덕여왕 8년(639) 회정선사가 창건하여 정수사(精修寺)라 했던 것을 조선 세종 5년(1423) 함허대사가 중창하면서 법당 서쪽의 맑은 물을 발견하고 한자를 고쳐 정수사(淨水寺)로 고쳤다.
○ 광성보  
여러 돈대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아름답게 꾸며져 있다. 강화도 동쪽 해안가, 김포 맞은편에 있다. 초지대교 건너자마자 북쪽으로 약 5km 지점. 여기는 고려산 산행 전 아침에 가볼 것. 기왕이면 일출 무렵 광성보에 속한 돈대의 하나인 용두돈대로 가본다. 초소가 아니라 무슨 예술적 조형물처럼 아름답다. 성문격인 안해루를 지나 공원처럼 멋지게 조성된 바닷가 둔덕으로 나서보아도 좋다.
관람료 1,100원, 주차료 없음. 강화역사관, 고랴궁지, 덕진진, 초지진, 그리고 광성보까지 5개 명소를 볼 수 있는 일괄입장권 2,700원. 관리소 전화 032-937-4488.
○ 분오리돈대  
남쪽과 서쪽으로 툭 트인 바다를 향해 고개를 내민 듯한 둔덕에 자리잡은 돈대다. 과거엔 외적을 감시하는 초소였지만, 지금은 너도나도 찾는 노을 조망처다.
고려산 산행 후 강화읍내에서 84번 도로를 타고 곧장 남하한다. 전등사 입구에서 약 6km 내려간 지점의 도로 왼쪽에 있는데, 급커브 직전이므로 좌회전해 들어갈 경우 주의하여야한다. 주차장이 찼으면 1km 더 가서 동막 해수욕장 일대의 주차장에 주차한 후 슬슬 걸어가도록 한다. 허리 높이로 둘러쌓은 돈대의 벽 위에서 노을바라기를 한다. 묵, 막걸리 같은 것을 파는 허름한 주막이 오름길목에 있다. 주차료나 관람료는 없다.
○ 함허동천 야영장  
계곡가에 계단식으로 조성한 야영장이다. 주차장에 주차한 후 짐은 관리소가 빌려주는 손수레를 이용해 나르게 돼 있어 한밤중이라도 차량 소음에 시달릴 염려가 없다. 그밖에 여러 시설이 잘 돼 있어 따스한 계절엔 이용할 만하다. 관리소 전화 032-937-4797.
먹거리 강화도 해안가의 즐비한 음식점들 중 모범식당으로 지정된 곳을 찾는 것이 요령 중 하나다.
그러나 강화도내 명소 주변 음식점들은 대체로 서울보다 비싸고 맛도 떨어진다고 한다.
포구 주변의 횟집에서 계절별로 많이 나는 해산물을 맛보는 정도로 만족하는 것이 좋다.
5월에는 꽃게가 한창이다. 강화읍내에서는 한식 전문인 우리옥(032-932-2427)이 유명하다. 강화도 단체 산행을 간 이들이 종종 이용하는 집이다. 강화군청 앞 지나 중앙시장 안 골목에 있다. 대로변에 공영주차장이 있다.

강화도 여행 클릭 ■☞ 강화도
석모도 여행 클릭 ■☞ 석모도
고려산 등산 클릭 ■☞ 고려산
보문사 보기 클릭 ■☞ 보문사
  1)서울행주대교 남단 - 김포방향 48번 국도 - 김포누산리 - 양곡 - 김포대명리  - 강화초지대교 - 온수리 - 마니산관리사무소
2)서울 행주대교 남단 -  김포 방향 48번 국도 - 김포 - 강화대교 - 알미골3거리 좌회전 - 찬우물3거리 우회전 - 인산3거리 좌회전 - 화도초등학교앞 좌회전  - 마니산관리사무소

현지교통
신촌(324-0611)에서 마니산까지 가는 직행버스 일일 16회(첫6:40, 막8:30)이용. 또는      강화읍행 직행버스(10~15분 간격)를 이용 강화읍에서 마니산행 버스를 이용하면 됨.
하산후 함허동천(정수사)에서는 강화읍으로 가는  군내버스를 이용(1일 8회운행)
  코레스코가족호텔(032-937-5071),
남산호텔(934-7777),
마니산장(937-3284),
전등사 앞 강화장(937-2902),
드림파크(937-7665),
라스베가스(937-3011),
리베라(937-7185)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남산리 214-1번지
강화군 관광개발사업소 (www.ganghwa.incheon.kr )
(전화:032-933-8011~2)
[이전][목록][다음]